금융권 서버 시장 침투하는 FPGA… 자일링스 AI 가속기 '알베오' 주목
금융권 서버 시장 침투하는 FPGA… 자일링스 AI 가속기 '알베오' 주목
  • 전동엽 기자
  • 승인 2019.09.17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업계, 데이터 처리에 AI 추론 도입 추세
추론 영역에서 FPGA가 CPU·GPU 보다 높은 성능 보여
솔라플레어(Solarflare) 인수합병으로 인한 시너지 기대
자일링스 앨라스테어 리차드슨(Alastair Richardson)
자일링스 앨라스테어 리차드슨

프로그래머블반도체(FPGA) 세계 1위 업체 자일링스가 인공지능(AI) 추론 가속기로 금융권 데이터센터 시장을 공략한다.

자일링스는 17일 JW메리어트호텔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발표한 데이터센터 AI 가속기 '알베오(ALVEO) U50' 활용 사례를 소개했다.

알베오 U50은 PCI익스프레스(PICe) Gen4 기반 카드 형태 가속기다. 자일링스 FPGA 핵심인 울트라스케일+ 아키텍처와 고대역폭메모리(HBM)를 내장했다. 이 카드를 서버에 꽂고 별도 기계 학습 프레임워크로 프로그램을 짜면 초 저지연, 고빈도 전자 거래를 거뜬히 해낸다는 것이 자일링스 설명이다. 사건사고, 규제 발표 등으로 갑작스레 대량 거래가 발생해도 문제 없이 처리할 수 있다고 회사는 강조했다. 자일링스는 최근 금융 거래 정보를 처리할 때 AI 추론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어 FPGA 역할 역시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앨러스테어 리차드슨 자일링스 글로벌 비즈니스 디벨로퍼는 "금융권은 전통적인 수학 모델에 의존하지 않고 AI 추론을 전자거래에 활용하기 시작했다"면서 "머신러닝 분야에서 그래픽처리장치(GPU)가 큰 역할을 하고 있지만 추론 영역에선 FPGA가 한 수 위"라고 말했다.

몬테카를로 시뮬레이션 성능 비교
몬테카를로 시뮬레이션 성능 비교

자일링스에 따르면 알베오 U50은 무작위 값을 활용해 확률로 계산하는 알고리즘인 몬테카를로 시뮬레이션에서 중앙처리장치(CPU) 대비 20배 개선된 결과값을 나타냈다. GPU와 비교해도 성능과 전력 효율이 현저히 높았다.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트레이더들의 음성을 실시간으로 텍스트로 변환할 때도 FPGA가 개선된 성능을 나타냈다.

자일링스는 지난 달 솔라플레어를 인수했다. 금융 서비스 분야 2600개의 고객사를 확보했다. 앨러스테어는 솔라플레어 고객사 네트워크와 자일링스의 알베오 기술 역량을 결합하면 금융 시장에서 충분한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알레오로 새로운 성공 사례를 만들면서 FPGA 신시장을 창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