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리포트] 콘티넨탈 "전기차가 내연기관차보다 안전"
[CES리포트] 콘티넨탈 "전기차가 내연기관차보다 안전"
  • 김동원 기자
  • 승인 2021.01.1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내연기관차보다 안전하고 편리

발표 주제 : 자동차의 변화 : 전기차와 커넥티비티(연결성)
발표 시간 : 현지시간 1월 13일 12시 15분
발표 회사 : 콘티넨탈, GM, 딜로이트, ZETA
발표자 : 스콧 버틀러(Scott Beutler) 콘티넨탈 오토모티브 시스템 북미 지역 부사장, 스티펀 칼라일(Stephen Carlisle) GM 북미 지사장, 마사 하세가와(Masa Hasegawa) 딜로이트 컨설팅 총장, 조디 스티햄(Jody Stidham) 딜로이트 컨설팅 전무이사, 존 브리톤(Joe Britton) ZETA 전무이사

가. 10~15년 뒤 자동차 전환 이뤄져...소비자 구매 꺼리는 이유는 '불안정성'

= 10~15년 뒤 자동차는 친환경차로 전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음. 이에 따라 글로벌 자동차 업체 및 부품 업체는 전기차 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함.

= 딜로이트는 소비자가 전기차를 구매하는 데 있어 불안정성을 느낀다고 주장함. 전기차 충전 인프라 부족, 자동차 안전에 대한 확신 등 대표적인 사례라고 얘기함.

= ZETA는 2030년부터 전기차가 아닌 내연기관차 운행을 강력하게 규제한 국가와 도시가 증가하면서 전기차 구매가 많아질 것으로 보이지만, 소비자 인식도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

나. 전기차 내연기관차보다 안전

= 콘티넨탈은 전기차의 경우 많은 미래차처럼 고성능 컴퓨팅 플랫폼이 들어간다고 설명. 5G 기능으로 실시간 도로 상황을 알 수 있고, 현재 자동차의 정보를 다른 곳에 전송할 수 있다고 얘기함. 또한 차를 개발할 때 첨단 기술을 활용해 사고가 났을 경우 탑승자의 부상 정도를 예상해 차의 내구성을 높인다고 설명함. 앞으로 이런 기술은 더 개발될 것이기 때문에 과거 내연기관차보다 전기차가 안전하다고 주장함.

=GM은 전기차 개발에 있어 '제로(Zero) 전략'을 사용한다고 설명. 이산화탄소 제로 방출, 제로 충돌 등이 포함됨. 이 전략을 위해 개발한 기술은 전반적으로 안전성이 매우 높다고 주장함.

= 콘티넨탈은 소비자가 우려하는 분야 중 하나는 데이터 유입 및 유출의 보안이라고 설명. 이를 방지하기 위해 올바른 소프트웨어와 파트너십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 또한 콘티넨탈은 보안이나 차량 시스템 문제 등은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만으로도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 과거 내연기관차는 안에 문제가 생기면 정비를 받아야 했지만 최근 개발되는 전기차의 경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나 점검 만으로 수리가 가능한 부분이 많음. 내연기관차보다 더 편리하고 시스템적으로도 안전해졌다고 주장.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마사 하세가와 딜로이트 컨설팅 총장, 스콧 버틀러 콘티넨탈 오토모티브 시스템 북미 지역 부사장, 존 브리톤 ZETA 전무이사, 조디 스티햄 딜로이트 컨설팅 전무이사, 스티펀 칼라일 GM 북미 지사장

다. 전기차 충전 걱정, 휴대전화처럼 생각해라.

= GM은 충전 인프라와 충전 시간은 과거보다 훨씬 발전하고 있다고 설명함. 전기차의 배터리 사용 시간은 계속 증가하고 있고 충전 인프라도 많아지고 있다고 설명. 

= 딜로이트는 전기차 등장은 과거 휴대전화 등장과 유사하다고 설명. 휴대전화의 경우 하루 사용하고 하루 충전을 해야함. 과거 사람들은 이 생활에 익숙하지 않았지만 지금은 자연스럽게 되었음. 전기차 역시 마찬가지라고 얘기함. 전기차 충전이 삶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주장함.

라. 전기차 구매, 결국 모두를 위한 일

= ZETA는 소비자가 전기차를 구매할 때 차량 기능 등을 보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회에 얼마나 기여할 수 있는지 알고 있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함. 전 세계적으로 이뤄지는 탄소 배출을 저감할 수 있어 미래 세대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고 제대로 아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함. 이를 위해 자동차 딜러가 이런 부분을 정확히 알도록 교육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함.

= GM은 불과 5년전만 해도 우리가 전기 트럭을 출시하고 있을 줄은 아무도 몰랐을 것이라고 주장함. 전기 트럭을 출시한 이유는 친환경 사회를 만들기 위해 동참하는 것이고 소비자도 함께 동참해야 한다고 설명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15 (아승빌딩) 4F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