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6 20:38 (월)
제이앤티씨, 화웨이 P40프로에 곡면 커버 유리 공급
제이앤티씨, 화웨이 P40프로에 곡면 커버 유리 공급
  • 이종준 기자
  • 승인 2020.01.28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BOE와 합작법인 설립 등…중국 진출 가속

스마트폰 부품 업체 제이앤티씨가 중국 화웨이의 상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P40 프로'에 곡면 커버 유리를 공급하는 것으로 28일 전해졌다. 제이앤티씨는 이달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다음달 수요예측·청약을 거쳐 코스닥에 상장할 계획이다.

화웨이는 P40 프로용 유기발광디스플레이(OLED)를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에서 조달하기로 했다. LG디스플레이의 P40 프로용 OLED 패널 공급 물량에서 제이앤티씨는 육일씨엔에쓰와 각각 절반 가량씩 커버 유리를 납품하기로 했다. 양옆 곡면 각도가 90도에 가까운 이른바 '2세대 3D(차원) 커버유리'를 공급한다.

2017년까지 제이앤티씨의 강화유리 사업 매출은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등 삼성 계열사에서 100% 발생했다. 제이앤티씨는 같은해 10월 LG디스플레이에 커버 유리 납품 업체등록을 했다. 이후 다음해인 2018년 강화유리 사업 매출 비중에서 LG디스플레이 등 LG전자 계열사가 52%를 차지, 삼성 계열사(46%)를 단번에 제친 것으로 제이앤티씨 증권신고서에서 확인된다.

제이앤티씨의 지난해 3분기 누적 강화유리 사업부 매출 비중은 삼성 계열사 55%, LG전자 계열사 38%, 중국 최대 디스플레이 업체 BOE 7%다. 제이앤티씨는 작년 6월 BOE 측과 합자회사 BNJ(京东方杰恩特喜科技有限公司)를 설립했다. 증권신고서를 제출한 이달 13일 기준, 제이앤티씨는 255억원을 출자해 24.08% 지분을 보유했다. 나머지 지분은 BOE의 자회사인 BOEVT(北京京东方视讯科技有限公司, Beijing BOE Vision-Electronic Technology)가 출자했다. 

BNJ는 설립 직후 제이앤티씨와 기술지원계약을 맺었다. 총계약금액은 우리돈 400억원(2억3450만위안) 가량으로 이 가운데 절반을 이미 받은 상태다. BNJ의 커버 유리 개발·생산·판매 등 사업에 제이앤티씨가 가진 스마트폰용 3D 커버유리 관련 특허·노하우·양산기술을 지원하기로 했다.

단기로는 제이앤티씨의 모기업인 진우엔지니어링이 BNJ 생산라인에 들어가는 유리 가공 장비를 판매함으로써 안정적 매출처를 확보할 수 있다. 진우엔지니어링은 제이앤티씨 지분 78.86%를 가지고 있으며, 진우엔지니어링 지분은 장상욱 대표가 84.9%를 보유하고 있다. 장 대표는 제이앤티씨 지분 6.15%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장기로는 중국 현지에 3D 유리 가공 기술 경쟁자를 키운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제이앤티씨는 이에 대해 "만약 공급 대비 수요가 부족하게 되면 앞면 커버 유리 대신 뒷면 커버 유리 등 그동안 만들지 않던 신규 제품 시장으로 진입해 기존 사업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했다.

제이앤티씨는 "세계 최초 스마트폰용 3D 커버유리 양산"과 "스마트폰 전면에 곡선 커버 유리를 적용한 엣지폰을 세상에 나오게 만든" 주역임을 자처하고 있다. 2014년 1곡면 스마트폰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 엣지'를 시작으로 2015년 양곡면이 적용된 '갤럭시S6 엣지', 2016년 상하좌우 4곡면을 구현한 '갤럭시S7 엣지' 등에 쓰인 커버 유리를 제이앤티씨가 삼성 계열사에 공급했다. 곡면 디스플레이는 미리 구부려 놓은 커버 유리에 플렉시블 OLED 패널을 붙여 만든다.

제이앤티씨 사정에 밝은 업계 관계자는 "삼성 계열 단일 고객사군 매출에 의존하다 LG디스플레이와 BOE 등으로 매출처를 다변화 했다"며 "올해 하반기에는 차량용 3D 커버 유리 양산이 계획돼 있다"고 말했다. "폴더블 OLED 패널용 커버유리 역시 선행 기술 개발을 완료했다"고도 했다.

제이앤티씨는 지난해 3분기 누적 2249억원 매출, 326억원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커넥터 사업 매출은 743억원을 기록했다. 제이앤티씨는 강화유리뿐 아니라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다양한 커넥터 부품 사업을 함께 하고 있다. 2016년 사상 최대인 3044억원 매출 이후 하락세를 보이던 매출이 작년에 반등한 것으로 보인다. 2018년 제이앤티씨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액은 각각 2294억원, 255억원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