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중저가 스마트폰 브랜드 '아너' 중국 선전시 정부가 인수
화웨이 중저가 스마트폰 브랜드 '아너' 중국 선전시 정부가 인수
  • 이종준 기자
  • 승인 2020.11.17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출하량 7000만대 규모 브랜드
화웨이
화웨이

중국 스마트폰 업체 화웨이(华为)가 중저가 스마트폰 브랜드 '아너(Honor, 荣耀)' 관련 자산을 현지 지방정부 주도로 모인 대리상·판매상 컨소시엄에 매각하기로 했다. 올해 2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에서 처음 삼성전자를 제치며 1위를 넘봤던, 세계 2위 스마트폰 업체 화웨이의 스마트폰 사업이 미국의 제재로 대폭 축소될 전망이다. 아너의 연간 출하량은 7000만대 규모로 화웨이 전체 출하량의 30% 가량이다.

중국 광둥성(广东) 선전시(深圳) 정부가 최대주주인 선전즈신뉴IT(Shenzhen Zhixin New Information Technology, 深圳市智信新信息技术)는 현지언론 선전특구보(深圳特区报) 17일자 지면을 통해 화웨이(华为投资控股有限公司)와 아너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선전즈신뉴IT가 화웨이의 아너 관련 자산 전부를 사들이기로 했다. 

중국기업정보 사이트 치차차(企查查)에 따르면, 선전즈신뉴IT의 지분 98.6%는 선전스마트시티기술개발그룹(Shenzhen Smart City Technology Development Group, 深圳市智慧城市科技发展集团)이 보유하고 있다. 선전스마트시티기술개발그룹은 선전시정부(선전시인민정부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 深圳市人民政府国有资产监督管理委员会)의 100% 자회사다.

화웨이는 같은날 성명을 통해 "산업 기술 요소가 끊겨 스마트폰 사업이 매우 큰 어려움을 겪는 시기"라며 "아너의 판매상과 공급망 등 관련 생태계가 지속될 수 있도록 매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너 분할·매각 후 어떠한 지분도 가지지 않고, 경영에도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며 "아너 대리상·판매상 30여곳이 연합한 이번 인수는 아너 생태계의 자발적 움직임"이라고도 했다. 

선전즈신뉴IT는 "선전스마트시티기술개발그룹(Shenzhen Smart City Technology Development Group, 深圳市智慧城市科技发展集团)과 대리상·판매상 30여곳이 공동으로 설립한 법인"이라며 "아너와 관련된 산업 생태계를 지키기 위한 시장차원의 투자"라고 했다.

화웨이와 선전즈신뉴IT가 설명한 '시장(市场)의 자발적 움직임'과 달리, 미국의 제재로 스마트폰 사업에 극심한 타격을 받은 화웨이를 도우려 선전시 지방정부가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30여곳이 넘는 대리상·판매상의 지분을 다합쳐봐야 선전즈신뉴IT의 지분 1.4%에 불과하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지난해 화웨이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4050만대였다. 아너 브랜드의 출하량은 7000만대 수준으로, 화웨이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의 30% 가량을 차지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