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통신망에 삼성전자·에릭슨 eCPRI 규격 전환
SKT 통신망에 삼성전자·에릭슨 eCPRI 규격 전환
  • 이종준 기자
  • 승인 2020.08.25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키아는 아직
기지국
기지국

SK텔레콤 국내 이동통신망에 깔려 있는 프론트홀(fronthaul) 규격의 업그레이드가 한창이다. 삼성전자와  스웨덴 에릭슨 장비는 업그레이드를 시작했다. 핀란드 노키아는 하반기로 일정이 잡혔다. 프론트홀 규격을 업그레이드하면 광트랜시버 2개 쓸 것을 1개만 써도 되기 때문에 관련 업계에는 부정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와 에릭슨의 무선 통신장비에서 기존 공공무선인터페이스(CPRI:Common Public Radio Interface) 프론트홀 규격을 이더넷 기반의 공공무선인터페이스(eCPRI:Ethernet-based Common Public Radio Interface)로 업그레이드하기 시작했다.

노키아 장비는 이르면 올해 하반기에 eCPRI로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전국 기지국 수의 반 이상인 수도권과 충청권에 삼성전자 장비를 쓰고 있다. 경상권에는 에릭슨, 전라·강원·제주에는 노키아 장비로 통신망을 운영하고 있다.

CPRI와 eCPRI는 프론트홀 규격을 가리킨다. 프론트홀은 기지국 장비에서 무선유닛(RU:Radio Unit)과 분산유닛(DU: Distributed Unit) 사이를 말한다. eCPRI는 기존 CPRI에서 이더넷(ethernet) 기술 등이 추가적용됐다.

eCPRI를 적용하면 이동통신업체는 케이블 관련 투자 비용을 아낄 수 있다. RU와 DU간 케이블 수가 2개에서 1개로 줄어든다. 기존 CPRI에서 케이블 2개를 사용해서 내던 속도를, eCPRI 규격 케이블 1개로 도달할 수 있다. 케이블 1개 당 RU와 DU에 각각 1개씩 광트랜시버가 붙는다. 케이블 수가 1개로 줄면 광트랜시버 2개를 아낄 수 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첫해인 작년에는 장비 준비가 완벽하지 않았었다"며 "SK텔레콤은 올해초 eCPRI 규격을 적용하며 남는 광트랜시버를 재활용해 구매비용을 절감했다"고 말했다. "노키아는 기술 개선에 시간이 걸리는 것 같다"며 "처음 5G 장비를 시험·평가때부터 삼성전자가 노키아를 앞섰다"고도 했다.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5G 통신장비시장 1위는 35.7% 점유율을 차지한 중국 화웨이다. 2위 에릭슨의 점유율은 24.6%였다. 노키아(15.8%)와 삼성전자(13.2%)는 각각 3,4위로 집계됐다. 중국 ZTE는 9.3% 점유율로 5위를 기록했다.

SK텔레콤의 프론트홀 장비 공급업체는 에치에프알(HFR), 쏠리드, 썬웨이브텍, 코위버 등이다. 광트랜시버는 라이트론, 오이솔루션, 옵티코어 등에서 조달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