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도 거래하는 中서니옵티컬, 지난해 매출 16% 껑충
삼성과도 거래하는 中서니옵티컬, 지난해 매출 16% 껑충
  • 이기종 기자
  • 승인 2019.04.18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매출 4조4000억원...15.9%↑
휴대폰·차량용 카메라 렌즈가 견인
한국 시장 매출은 1800억원 그쳐
중국 서니옵티컬
중국 서니옵티컬의 듀얼 카메라

중국 광학부품 업체 서니옵티컬이 급성장세를 탔다. 스마트폰 카메라 고사양화 수혜를 톡톡히 보고 있다.

서니옵티컬 자료에 따르면 매출은 4년 만에 세 배로 뛰었다. 2014년 84억위안(약 1조4300억원)이던 매출액은 지난해 259억위안(약 4조4000억원)으로 급증했다. 매출 기준 2014년 삼성전기(7조1440억원)의 5분의 1 수준이던 서니옵티컬이, 지난해는 삼성전기(8조1930억원) 절반을 넘는 수준으로 덩치를 키웠다. 지난해 15.9% 성장에 앞서, 2017년에는 무려 53.1% 커졌다.

서니옵티컬은 매출 80% 이상을 내수 시장에서 올린다. 주요 고객사도 화웨이·샤오미·오포·비보 등이다. 이들 스마트폰 업체가 카메라 모듈 고사양화를 주도하면서 수혜를 입고 있다. 서니옵티컬은 고객사에 렌즈와 카메라 모듈을 공급한다.

지난해 매출 비중을 보면 광학전자제품 75.6%(196억위안), 광학부품 23.2%(60억위안), 광학기기 1.2%(3억위안)이다. 제품별로 스마트폰 84%, 차량용 렌즈 6%, 디지털 카메라 4%, 광학기기 1%, 기타 5%다. 휴대폰 렌즈 세트 출하는 9억5090만개다. 전년비 56.4% 늘었다. 이 가운데 1000만 화소 이상 휴대폰 렌즈 세트 비율은 47.1%다. 차량용 렌즈 세트 출하는 25.3% 늘어난 3995만개, 휴대폰 카메라 모듈은 30.3% 상승한 4억2330만개다. 휴대폰 카메라 모듈 화소도 1000만 화소 이상이 72.6%다.

중국 서니옵티컬 매출 추이(단위: 백만위안)
중국 서니옵티컬 매출 추이(단위: 백만위안)

서니옵티컬은 지난해 세계 카메라 모듈 시장 점유율 4위(8.8%)에 올랐다. 프랑스 시장조사기관인 욜 디벨럽먼트(Yole Development)에 따르면 서니옵티컬의 카메라 모듈 매출은 24억달러다. 1위는 LG이노텍(33억9500만달러), 2위는 삼성전기(33억9000만달러), 3위는 샤프(30억3500만달러), 5위는 오필름(23억9000만달러)이다.

중국을 제외한 지역에선 한국 매출 비중이 4.1%로 가장 많다. 일본 2.5%, 미국 2.1%, 홍콩 1.9%다.

한국에서 서니옵티컬 매출도 늘고 있다. 서니옵티컬은 삼성전자에 카메라 모듈과 렌즈를 납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서니옵티컬의 한국 매출은 10억6400만위안(약 1800억원)이다. 2017년의 8억5600만위안(약 1500억원)에서 24.3% 뛰었다. 7000억~8000억원 수준인 국내 카메라 모듈 업체 매출과 비교하면 아직 많은 수준은 아니다. 지난해 파트론 매출액은 7990억원이다. 파워로직스과 엠씨넥스 매출도 각각 7540억원, 6970억원이다.

서니옵티컬에 대한 국내 평가는 엇갈린다. 한 관계자는 "서니옵티컬의 카메라 모듈 성능이 국내 업체와 비슷한 데다, 가격이 저렴해 경쟁력이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다른 관계자는 "기술력 차이는 '도찐개찐'이다. 가격이 싸니까 삼성이 서니옵티컬을 고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 규모로 볼 때 삼성에 카메라 모듈 납품을 시도할 만한 중국 업체는 서니옵티컬밖에 없다"고도 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기술력은 잘 모르겠다. 하지만 현재 삼성에서 서니옵티컬이 차지하는 물량은 미미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