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18:15 (월)
실란, 샤먼서 아날로그·화합물 반도체 공장 착공
실란, 샤먼서 아날로그·화합물 반도체 공장 착공
  • 이종준 기자 | semiphil@thelec.kr
  • 승인 2018.10.2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조6000억원 규모 투자, 90~65나노 공정 제조
실란의 반도체 제조공장 착공식 현장.

중국 전자업체 실란(silan, 士兰微)이 총투자금 3조6000억원 규모(220억위안)의 아날로그·화합물 반도체 제조공장 착공식을 지난 18일 샤먼시(厦门)에서 했다. 300mm웨이퍼 반도체 제조 라인 2기와 150mm웨이퍼(100mm겸용) 라인 1기를 짓는다.

300mm 웨이퍼 라인에선 90~65나노미터 공정으로 전력반도체와 미세전자기계시스템(MEMS) 센서 등을 생산한다. 이번 달에 공사 절반을 지난 광저우아오신반도체(CanSem, 奥芯)의 아날로그 반도체 제조공장(130~180나노)보다 앞선 공정을 채택했다.

아날로그 반도체 라인의 설계 생산능력은 월 8만장이다. 초기 생산능력은 월 4만장. 투자는 두 단계로 나뉜다. 각 단계별로 라인 1기씩 착공할 것으로 추정된다. 1단계 투자가 끝나는 2022년 생산예정이다. 2단계 투자는 2022년 시작, 2024년 생산예정이다. 300mm 웨이퍼 라인 총 투자비는 170억위안(약 2조7700억원)이다. 아오신반도체 프로젝트의 총투자금액 70억위안의 두 배가 넘는다.

화합물 반도체 라인에서는 3세대 전력반도체, 광통신 부품, LED칩 등을 2021년부터 생산할 예정이다. 3세대 반도체는 질화갈륨(GaN), 탄화규소(SiC) 등을 말한다. 설계 생산능력은 50mm(2인치) 웨이퍼 기준 월 116만장이다. 1단계 투자에 월 45만장, 2단계 투자 후 71만장이 증산된다. 2단계 투자는 2021년 시작, 2024년 생산예정이다. 화합물 반도체 라인의 총투자비는 50억위안(8100억원)이다.

1997년 설립 당시 펩리스(fabless) 설계 회사로 시작한 실란은 아날로그 반도체 제조·패키지 공장을 지으며 종합반도체업체(IDM)로 성장했다. 지난해 매출은 27억위안(4400억원)을 기록했다. 이날 착공식에는 중국 국가IC산업투자기금 딩원우(丁文武) 총재도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