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주 LGD 팀장, 올해의 발명왕 수상...롤러블 개발
김인주 LGD 팀장, 올해의 발명왕 수상...롤러블 개발
  • 이기종 기자
  • 승인 2020.06.24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롤러블 OLED TV 패널 개발공로 인정
제55회 발명의 날 행사에서 올해의 발명왕을 수상한 김인주 LG디스플레이 팀장과 롤러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제55회 발명의 날 행사에서 올해의 발명왕을 수상한 김인주 LG디스플레이 팀장과 롤러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LG디스플레이는 롤러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개발을 이끈 김인주 팀장이 제55회 발명의 날 행사에서 올해의 발명왕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24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발명의 날 행사는 특허청이 주최하고 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연례 행사다. 

LG디스플레이 OLED TV기구설계 2팀 소속 김인주 팀장은 세계 최초 롤러블 OLED TV 패널 개발 공로를 인정 받았다. 김 팀장은 롤러블 OLED TV 개발 초기부터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롤러블 OLED TV는 개발 과정에서 초박형 글래스 제작 기술을 적용하고 설계 단계부터 OLED 기판의 롤러블 구현이 용이하도록 다양한 회로 부품을 통합하고 소형화했다. 특수 박막봉지 재료와 백커버 부품 등 TV를 둥글게 말기 위한 모든 부품을 새롭게 만들면서 특허 54건을 확보했다. 33건은 해외 출원(신청)했다. 동시에 다양한 국산장비, 소재, 부품을 사용해 국산화율은 70%대다.

김 팀장은 1999년 LG 입사 후 21년간 디스플레이 기술을 개발했다. LG 연구대상도 수상했다. 지난 2008년에는 TV 두께를 최소화한 모듈 기술(Slim&Narrow)을 개발했다. 2013년에는 패널 테두리를 깔끔하게 마감하는 '사이드 실링 기술'을 개발해 테두리 없는 TV 시대를 열었다.

김인주 팀장은 "롤러블 OLED TV는 디스플레이 패러다임을 바꾸고 많은 분야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