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1분기 어닝쇼크... 전년비 20.5%↓
LG이노텍, 1분기 어닝쇼크... 전년비 20.5%↓
  • 이기종 기자
  • 승인 2019.04.2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 아이폰 판매 부진 직격탄
광학솔루션사업 매출 34% 급락
LG이노텍 3D 센싱 ToF모듈
LG이노텍 3D 센싱 ToF모듈

LG이노텍이 주요 고객사인 애플 아이폰 판매 부진으로 1분기에 큰 타격을 입었다. 주력인 광학솔루션사업부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34.3% 급감했다. 1분기 전체 매출도 같은 기간 20.5% 급감했다.

LG이노텍은 23일 실적발표에서 1분기 전사 매출액이 1조3686억원, 영업손실이 114억원이라고 밝혔다. 매출액은 시장 컨센서스인 1조6500억원을 크게 밑돌았다. 영업손실은 시장 컨센서스인 183억원 손실보다는 선방했다.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20.5%, 전 분기보다 43.7% 급감했다.

전사 매출 60%를 차지하는 광학솔루션사업부 타격이 컸다. 스마트폰 시장 비수기인 데다, 주 고객사인 애플 아이폰 판매 부진 영향으로 보인다. 광학솔루션사업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4.3% 감소한 6661억원이다.

LG이노텍은 2분기에도 전방 수요 약세가 지속되지만, 기저 효과로 매출이 늘 것으로 내다봤다. 애플은 올해 들어 중국에서 아이폰 가격을 두 차례 내리는 등 아이폰 판매를 늘리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한 아이폰 신제품이 나오는 3분기에 LG이노텍은 실적을 만회할 전망이다.

LG이노텍
LG이노텍

기판소재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한 2569억원이다.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 포토마스크 등 디스플레이 부품과 패키지 서브스트레이트 등 반도체 부품이 안정적 실적을 올렸다. 모바일용 기판 수요는 1분기에도 감소했다. 지난해 기판 공장 가동률은 51%에 그쳤다. 

전장부품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24.7% 오른 2729억원 매출을 올렸다. 반자율주행 기능의 핵심인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용 카메라 모듈과 전기차용 파워부품 판매가 호조를 보였다.

발광다이오드(LED)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16.6% 줄어든 1044억원 매출을 올렸다. 회사 측은 저수익 제품 규모를 줄이고 자외선(UV)·차량용 등 고부가 가치 제품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효율화하면서 매출이 줄었다고 밝혔다.

LG이노텍은 "스마트폰 부품 수요가 감소하는 1분기에 카메라 모듈과 모바일용 기판 판매가 줄었다"면서 "신모델 대응을 위한 고정비 증가 등 영향으로 실적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동시에 "업황 부진 속에 디스플레이·반도체용 기판소재가 안정적 수익성을 보였고 전장부품 사업이 매출 성장세를 유지하며 선방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