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가 직접 밝힌 디스플레이 발전방향 5가지
LG가 직접 밝힌 디스플레이 발전방향 5가지
  • 이수환 기자
  • 승인 2019.02.2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설명회 통해 OLED 장점 강조
LG디스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 강인병 부사장이 27일 개최한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에서 설명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가 27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를 열었다. 디스플레이에 대한 정의에서부터 브라운관(CRT), 플라즈마디스플레이패널(PDP), 액정표시장치(LCD),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로 이어지는 디스플레이 기술과 향후 발전 방향 등을 설명했다. 한상범 부회장을 비롯해 강인병 최고기술책임자(CTO), 오창호 TV사업부장(부사장), 윤수영 연구소장(전무), 이부열 R&D 전략담당(상무) 등이 참석했다.

디일렉은 LG디스플레이가 기술설명회를 통해 전달하려는 내용을 5가지로 정리했다.

1 삼성 QLED는 어차피 LCD
LCD, LED, OLED, QD OLED, QLED 등 복잡한 용어를 정리하자고 강조했다. OLED를 뺀 나머지 TV용 디스플레이는 LCD라는 게 핵심이다. 삼성전자가 QLED라고 이름 붙인 TV 브랜드는 LCD 패널 위에 퀀텀닷성능향상필름(QDEF:Quantum Dot Enhancement Film)을 붙인 형태라고 설명했다. ‘QLED=QD LCD’ 기술 방식이라는 것. 삼성디스플레이가 차세대 TV로 준비하고 있는 QD OLED도 OLED의 일종이라고 덧붙였다. OLED가 대세이고 LG디스플레이가 먼저 시작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기술 방식과 관계없이 소비자에게 가장 적합한(가격, 성능) 제품을 공급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반박한 바 있다.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은 “자발광(OLED)이냐 아니냐(LCD)가 중요한 게 아니라 소비자에게 가격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최고의 성능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응수했다.

2 8K도 OLED가 유리
LG디스플레이는 8K OLED 패널을 처음 공개한 지난해 1월 “OLED가 개구율(실제 빛이 나올 수 있는 면적 비율) 감소로 인한 휘도 저하가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8K 구현이 용이하다”라며 “LCD는 비(非)자발광으로 화소 크기가 작아짐에 따라 투과율이 급속히 감소해 백라이트로 성능을 확보해야 하는데, 백라이트의 재료비와 전력소비량이 급격히 증가할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기술설명회에서 오창호 부사장은 해상도가 높아질수록 LCD보다 OLED가 더 유리하다고 말했다. “LCD는 해상도가 높아지면 무조건 개구율이 낮아진다. OLED는 화면크기가 일정할 때는 전력소비량이 높아지지 않는다”라며 “88인치 OLED에서 풀HD, 8K 해상도에 따른 전력소비량 차이는 크지 않다”라고 전했다.

3 후면발광으로 8K OLED 패널 만들어
업계에선 개구율 확보를 위해 8K OLED에서 LG디스플레이가 전면발광(Top emission) 방식을 채택할 것으로 예상했다. 엔지니어, 학계가 모두 의견이 일치했다. 전면발광은 유기층의 빛을 기판에 통과시키지 않고 옆으로 우회, 기판 위로 보내는 방식이다. 빛이 기판을 통과하지 않기 때문에 그만큼 손실이 적다. 그러나 8K OLED도 기존과 같은 후면발광(Bottom Emission)이 사용됐다. 기존 설계로 업그레이드된 OLED 패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윤수영 전무는 “전면발광이 아니면 8K OLED 구현이 어렵다고 했다. 경쟁사에서도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어서 지난해 국제정보디스플레이(IMID) 전시회에서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라며 “후면발광 성능을 최대한 뽑아냈다. 전면발광은 잉크젯(솔루블 프로세스, 용액공정)에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4 투명 OLED 양산라인 파주에 마련
LG디스플레이는 OLED 활용처를 넓혀야 한다. 지난해 OLED 패널 출하량은 290만개에 불과했다. 전체 TV 시장(2억2000만개 내외)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낮다. 기업거래(B2B) 시장 공략을 위해 LG디스플레이는 올해 파주에 투명도 40%, 풀HD 해상도를 가진 투명 OLED 패널 양산라인을 구축할 계획이다. 화면크기는 55인치가 주력이다. 고객사에 따라 65인치도 공급될 수 있다.

투명 OLED 패널은 77인치, UHD(3840×2160) 해상도, 투과율 40%, 곡률반경 80R(반지름이 80mm인 원의 휜 정도)을 구현하는 투명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국책과제를 통해 확보했다. 롤러블 TV 기술도 여기서 나왔다.

5 잉크젯은 IT 패널에 먼저
용액공정은 용액 형태의 OLED 발광 재료를 잉크젯 프린팅 기법으로 기판 위에 얹는 기술이다. 진공 챔버에서 유기 재료를 기화시키는 진공 증착 방식 대비 경제성이 높다. OLED 패널 가격을 획기적으로 낮추는 것이 가능하다.

강인병 부사장은 “후면발광으로 8K OLED 패널을 만들 수 있게 됐다. IT 패널에 잉크젯 프린팅을 적용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라며 “IT 패널도 8세대 이상으로 가야 유리하고 기술개발을 더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투명 OLED 패널과 마찬가지로 모니터, 노트북 등 아직 OLED가 제대로 접목되지 않은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의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8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