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2022년 출시 전차량에 '엔비디아 AI 플랫폼' 탑재 
현대자동차, 2022년 출시 전차량에 '엔비디아 AI 플랫폼' 탑재 
  • 이나리 기자
  • 승인 2020.11.10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적용한 '커넥티드카 운영체제' 개발 
엔비디아 드라이브가 적용된 차량용 IVI 시스템이 현대·기아차가 제네시스를 포함한 모든 차량에 탑재된다.
엔비디아 드라이브가 적용된 차량용 IVI 시스템이 현대·기아차가 제네시스를 포함한 모든 차량에 탑재된다.

현대자동차그룹이 고성능 정보 처리 반도체 플랫폼 '엔비디아 드라이브' 기반 커넥티드카 운영 체제(ccOS)를 2022년부터 출시하는 모든 차량에 확대 적용한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플랫폼은 엔트리 레벨부터 프리미엄 차량에 이르기까지 현대, 기아, 제네시스에 적용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엔비디아와 2015년 기술 개발 협약을 체결하고 커넥티드카 기술을 양산차에 적용하기 위한 연구를 해왔다. 그 결과 현대자동차는 인공지능(AI) 기반 엔비디아 드라이브를 적용시켜 독자적으로 커넥티드카 운영체제 개발에 성공했다. 이후 올해 출시한 제네시스 GV80, G80에 ccOS를 최초로 탑재하고, 고급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선보인 바 있다.

커넥티드카는 차량이 주행하는 동안 발생되는 대량의 데이터를 실시간 교통정보, 공사구간, 뉴스, 음악, 날씨 등의 정보를 제공해 준다. 대량의 정보를 효율적으로 수집하고 처리하기 위해서는 차량에 고성능의 정보처리 반도체가 요구된다.

엔비디아 드라이브가 적용된 커넥티드카 운영체제는 ▲딥러닝과 같은 데이터 분석 기술을 지원하는 고성능 컴퓨팅 ▲차량과 주변 인프라를 원활하게 연결하는 심리스 컴퓨팅 ▲운전자의 의도와 상태를 파악하는 지능형 컴퓨팅 ▲차량 내·외부 네트워크를 모니터링해 차량 안전을 강화하는 보안 컴퓨팅 기술이 특징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향후 출시 차량에 적용할 '디지털 통합 콕핏' 기술 개발도 엔비디아와 협력 중이다. 콕핏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클러스터, 헤드업디스플레이(HUD)를 통합한 시스템이다. 엔비디아 측은 공동 개발한 디지털 콕핏 기술을 2021년 말에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교웅 현대·기아자동차 전자담당 전무는 "엔비디아와의 협력을 통해 현대·기아자동차를 선택한 모든 고객에게 혁신적인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커넥티드카에서 필수적인 전력 관리 기능과 확장성을 뒷받침하는 엔비디아 드라이브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은 향후 출시 차량에 적용할 '디지털 통합 콕핏' 기술 개발도 엔비디아와 협력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