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니파이, 'UV-C 기술로 코로나19 비활성화 연구' 발표
시그니파이, 'UV-C 기술로 코로나19 비활성화 연구' 발표
  • 이기종 기자
  • 승인 2020.06.2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V-C 램프 노출로 바이러스 살균"
시그니파이, UV-C 기술로 코로나 바이러스 비활성화 연구
시그니파이, 'UV-C 기술로 코로나 바이러스 비활성화 연구' 발표

글로벌 조명업체 시그니파이(옛 필립스라이팅)가 필립스 자외선C(UV-C) 램프의 코로나19 살균 효과 연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시그니파이는 필립스 UV-C 램프가 코로나19를 유발하는 사스코로나바이러스-2(SARS-CoV-2)에 미치는 효과를 공개했다. 연구는 미국 보스턴대 국립 신종감염병연구소(NEIDL)와 함께 진행했다.

연구팀은 바이러스가 주입된 물질에 각기 다른 UV-C 방사량을 노출했을 때 어떤 조건에서 바이러스가 비활성화되는지 연구했다. 이들은 필립스 UV-C 램프를 이용해 UV-C를 5mJ/cm2만큼 쬐면 6초 만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99%, 22mJ/cm2 만큼 쬐면 25초 만에 99.9999%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안토니 그리프스 보스턴 의과대학 미생물학 교수는 "UV-C를 특정 양 이상 노출하면 바이러스가 완전히 비활성화됐다"고 밝혔다. 

자외선 중 파장이 가장 짧은 UV-C는 바이러스, 박테리아 등 살균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UV-C는 인체 피부나 눈에 유해해 대부분 노출이 되지 않는 기구물 내에 장착해 사용한다. 기구물도 안전기준에 따라 설계 및 제조해야 한다.

에릭 론돌랏 시그니파이 최고경영자(CEO)는 "보스턴대와의 협력으로 UV-C램프의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효과를 입증해 기쁘다"며 "시그니파이는 이 기술을 다른 조명회사도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강용남 시그니파이 동북아시아지역 총괄사장 대표는 "UV-C 램프는 표면 및 공기 살균이 가능해 다양한 환경에서 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며 "시그니파이는 UV 램프 기술을 가장 많이 보유한 조명 산업 선두주자"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