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04:55 (월)
이미지센서 1위 소니, 올해 실적 정체할 듯
이미지센서 1위 소니, 올해 실적 정체할 듯
  • 이혜진 기자
  • 승인 2020.05.27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스마트폰 출하 줄어들어
지난해 소니 이미징센서 부문 실적.

소니 이미지센서 사업 성장세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26일 일본 외신에 따르면 올해 소니 이미지센서 사업 매출은 작년 수준(우리돈 약 12조3000억원)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됐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스마트폰 출하가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소니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 회계연도(2020년 4월~2021년 3월) 전망치를 내놓지 않는다고 밝혔다.

지난 1분기 말 기준 소니의 이미지센서 월 생산능력(300mm 웨이퍼 환산 투입 기준)은 12만3000장으로 풀 가동 수준을 유지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영향 조사 등으로 증산 속도는 조절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소니는 2분기 중 생산 용량을 1만장 더 추가할 예정이었지만, 4000장 수준만 추가할 것이라는 얘기가 일본 매체 보도로 흘러나왔다. 다만 연말에 당초 계획대로 13만8000장까지 월 생산 능력을 높여 나가겠다는 방침은 변함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니는 지난 3월 ToF(Time of Flight) 이미지 센서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인공지능(AI) 기술 탑재 비전 센서 매출액 비중도 높인다. 최근 관련 제품을 선보였다. 회사는 2025년까지 AI 기술이 탑재된 비전 센서군이 전체 이미지센서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30%까지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