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 워치용 '심전도(ECG) 측정' 앱 3분기 출시
삼성전자, 스마트 워치용 '심전도(ECG) 측정' 앱 3분기 출시
  • 이종준 기자
  • 승인 2020.05.2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심전도 측정(Electrocardiogram, ECG) 기능이 추가된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3분기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관련 센서가 내장된 갤럭시 워치 액티브2에서 심전도 측정 기능을 쓸 수 있다. 지난 21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허가(Software as a Medical Device)를 받았다. 

심전도 측정 앱은 심방 세동(Atrial Fibrillation)을 측정한다. 삼성전자는 "심방이 무질서하게 매우 빠르고 미세하게 떨리면서 불규칙한 맥박을 형성하는 심방 세동은 흔한 부정맥 질환 중 하나"라며 "많은 환자들이 무증상으로 본인의 상태를 알지 못하는 가운데 혈전, 심부전, 뇌졸중 등을 포함한 합병증의 위험을 크게 증가시킨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