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동박사업 인수 등 BM 혁신 효과 2분기 본격화"
SKC "동박사업 인수 등 BM 혁신 효과 2분기 본격화"
  • 이기종 기자
  • 승인 2020.05.07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매출 9.5% 상승
SKC 울산공장
SKC 울산공장

SKC가 7일 1분기 실적발표에서 "2분기부터 동박사업 인수 등 사업모델(BM) 혁신 효과가 본격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다. 

SKC 1분기 실적은 매출 6611억원, 영업이익 274억원이다. 전년 동기보다 매출은 9.5% 상승했고 영업이익은 24.3% 감소했다.

회사는 "계절 비수기와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감소, 일회성 비용으로 영업이익이 약세였다"면서도 "2분기부터 동박사업 인수 등 사업모델 혁신 효과가 본격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모빌리티 배터리용 동박을 생산하는 SK넥실리스(옛 KCFT)는 1분기 매출 713억원, 영업이익 67억원을 올렸다. 1월 말까지 이어진 노조 파업에 따른 가동률 하락으로 실적이 일시 감소했다. 2월 중순 생산라인 정상화 이후 3월 판매량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회사 측은 신규 4공장 가동을 앞두고 있어 2분기부터 본 궤도에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프로필렌옥사이드(PO)와 프로필렌글리콜(PG)을 생산하는 SK피아이씨글로벌은 매출 1884억원, 영업이익 175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소독제용 PG 수요가 늘고 내수 판매를 유지했다. 회사 측은 합작사 출범에 따른 일회성 비용에도 불구하고 안정적 실적을 냈다며,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하는 2분기에 소독제용 등 고부가 PG 고객사를 늘리겠다고 말했다. 

고부가 필름 소재를 생산하는 인더스트리소재사업은 매출 2557억원, 영업이익 85억원을 올렸다. 원자재 확보에 나선 고객사가 주문을 늘리고 신규 제품 판매가 상승하면서 매출과 영업익 모두 전년 동기보다 늘었다. 반도체소재사업은 매출 836억원, 영업이익 11억원을 기록했다. 반도체 웨이퍼 연마(CMP) 패드의 안정적 성장, 세라믹 부품 고객사 주문 확대 및 설비투자로 이익이 회복됐다.

실적 발표 후 컨퍼런스콜에는 이용선 SKC 사업운영총괄, 오준록 반도체·통신소재사업부문장, 피성현 경영지원부문장, 김영태 SK넥실리스 대표, 원기돈 SK피아이씨글로벌 대표 등이 참석했다. SKC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이 2분기에도 이어지겠지만 스페셜티 소재 중심으로 대응하면서 실적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Tag
#SKC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