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ED 장비 업계 "정부 탓에 우리 다 죽는다"
OLED 장비 업계 "정부 탓에 우리 다 죽는다"
  • 이수환 기자
  • 승인 2019.01.04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핵심기술 지정 반대 기류 강해

정부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생산 장비 기술을 국가핵심기술로 지정하려는 움직임이 알려지자 관련 업계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기술 유출을 최대한 막으려는 정부와 '생존'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반발하는 디스플레이 장비 업계간 격론이 이어질 전망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박재규 동아엘텍 대표는 지난 3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수출기업 현장 간담회에서 "OLED 장비 기술을 국가핵심기술로 지정하면 우린 다 죽는다"면서 "재고해달라"고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주에도 디스플레이 장비 업계 신년 하례회, 한·중 디스플레이 협력분과위원회 간담회 등이 줄줄이 열린다. 장비 업계 주요 인사들은 이 자리에서 "OLED 장비 기술이 국가핵심기술로 지정되면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 밖에 없다"는 주장을 펼칠 것으로 전해졌다.

벌써 영향이 있다. 중국 디스플레이 패널 업체는 우리 정부의 OLED 생산장비 수출 제한 정책 추진 소식이 알려지자 거래선에 일일이 '문제 없느냐'고 물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움직임은 지난해 12월 28일자 본지 보도(정부, OLED 장비 中 수출 제한 움직임)가 국내와 중국으로 확산되면서 가시화된 것이다.

장비 업계 관계자는 "정부 방침대로 된다면 일본 장비 업체는 쾌재를 부를 것"이라면서 "국내 장비 업계는 그 동안 어렵게 구축해 놓은 중국 시장을 일본 업체에 뺏길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국무역협회와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조사에 따르면 2018년 3분기까지 국내 디스플레이 장비 수출액(검사·후공정 장비 제외)은 34억7300만달러(약 3조9000억원)로 2017년 전체 수출액 36억6200만달러(약 4조1200억원)을 넘어설 것이 확실시된다. 이 가운데 중국 비중은 최근 3년(2016~2018년) 평균 70%에 달했다.

정부는 이달 국가핵심기술의 지정·변경 및 해제와 관련한 업계 의견 수렴을 한 번 더 거친다. 이후 국가핵심기술 개정안 관련 관계부처 협의, 산업기술보호위원회 심의가 열릴 예정이다.

한편 정부의 이번 움직임은 톱텍 주요 임직원이 삼성디스플레이 OLED 3D 라미네이션 장비 기술을 중국으로 유출했다는 혐의로 구속된 것이 도화선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국내 디스플레이 패널 대기업은 OLED 장비 기술의 국가핵심기술 지정을 놓고 찬반이 엇갈린다. 중국 광저우에 대형 OLED 공장을 건설 중인 LG디스플레이는 반대, 톱텍 사태를 겪은 삼성디스플레이는 찬성 기류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8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