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버즈 작년 800만대 판매...애플·샤오미 이어 3위
삼성 갤럭시버즈 작년 800만대 판매...애플·샤오미 이어 3위
  • 이기종 기자
  • 승인 2020.02.1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100달러 이상 무선 이어폰 시장서 2위
애플 에어팟프로는 작년 4분기에만 600만대 판매
삼성 갤럭시버즈·워치액티브 제품을 착용한 모델.
삼성 갤럭시버즈·워치액티브를 착용한 모델

삼성전자 무선 이어폰 갤럭시버즈가 지난해 800만대 팔렸다. 전체 무선 이어폰 시장에서 3위, 100달러 이상 제품 시장에서 2위다.

11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무선 이어폰 시장 1위는 애플(47%)이 차지했다. 애플이 지난해 10월 출시한 에어팟프로 등 에어팟 시리즈의 4분기 판매량은 전 분기 대비 44% 늘었다. 4분기 애플 점유율 41%였다.

샤오미는 레드미 에어닷의 견조한 판매로 지난해 무선 이어폰을 800만대 판매하며 2위(6%)를 지켰다.

삼성전자도 무선 이어폰을 800만대를 판매하며 근소한 차이로 3위(6%)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전체 무선 이어폰 시장 3분의 2를 차지하는 100달러 이상 제품 시장 점유율이 9%로 2위다. 이 시장 1위는 애플(69%), 3위는 자브라(6%)다.

100달러 미만 제품 시장에서는 샤오미(18%)가 1위다. 큐씨와이(10%)와 제이랩(7%)이 각각 2위와 3위다. 세 업체 점유율 합계가 35%에 그칠 정도로 경쟁이 치열한 시장이다.

지난해 연간 무선 이어폰은 모두 1억3000만대 팔렸다. 전년비 약 세 배 확대됐다.

지난해 4분기만 놓고 보면 무선 이어폰은 5100만대 팔렸다. 전 분기 대비 53% 성장했다. 금액 기준 66억달러다.

4분기 미국 시장은 전 분기보다 70% 이상 성장하며 글로벌 시장 35%를 차지했다. 애플 등의 신제품 출시에 따른 수요 진작과 블랙프라이데이, 크리스마스, 연말 프로모션 등 성수기 효과가 컸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 연구원은 "애플은 올해 에어팟을 1억대 이상 판매해 1위를 지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스마트폰 및 음향기기 업체 외에도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IT 대기업 등이 100달러 이상 무선 이어폰 시장 2위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