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16:19 (화)
한국 장비기업 R&D 지출 비율, 글로벌 톱5 절반 수준 그쳐
한국 장비기업 R&D 지출 비율, 글로벌 톱5 절반 수준 그쳐
  • 오종택 기자
  • 승인 2019.09.19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한국) vs. 14%(해외)
도쿄일렉트론의 에칭 장비
도쿄일렉트론의 에칭 장비

국내 주요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업계의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율이 해외 기업에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적으로 R&D 비중을 끌어올려야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9일 디일렉이 올 상반기 매출액 상위 국내 15개 장비기업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매출액 대비 R&D 비중은 평균 8%대로 나타났다. 해외 기업 5곳 평균인 14%보다 크게 낮았다. 국내에서는 원익IPS(15.5%), 주성엔지니어링(20.6%), 유진테크(24.1%)만이 해외 기업 평균을 상회했다. 반면 R&D 비중이 10% 미만인 국내 업체는 11곳이었고 5% 미만인 기업도 5곳에 달했다.

세계 장비 기업 톱5인 어플라이드머티어리얼즈(14.1%), 도쿄일렉트론(8.9%), ASML(20%), KLA코퍼레이션(15.5%), 램리서치(12.3%)보다 크게 낮은 수치다. R&D 비중이 10%에 못 미치는 곳은 도쿄일렉트론 뿐이었다. 하지만 도쿄일렉트론 포함 다섯 곳 모두 전년 대비 R&D 지출과 비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6개 업체가 관련 지출을 줄인 국내와 상반된다.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R&D 지출과 비중을 모두 높인 업체들이 있다. 원익IPS(9.9→15.5%), 제우스(3.1→4.6%), 에스티아이(2.7→2.8%), 유진테크(18.5→24.1%), 유니테스트(4.4→9.7%) 5곳이다. R&D에 투자한 절대 액수는 원익IPS가 가장 많았다. 

지난 8월 이현덕 원익IPS 대표는 한 토론회에서 국내 장비 기업의 R&D 투자 비중이 낮다는 점을 지적하며 “기술은 점점 어려워지는데 R&D 투자가 적다 보니 미래를 내다보기 힘들다. 이 때문에 대기업이 설비 이원화를 위한 파트너 정도의 인식을 갖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