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아이폰11 프로] 통유리 후면 가공... 내구성 높였다
[신형 아이폰11 프로] 통유리 후면 가공... 내구성 높였다
  • 오종택 기자
  • 승인 2019.09.11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테인리스 소재에 PVD 공정 활용

애플이 샌프란시스코 산호세 쿠퍼티노 소재 스티브 잡스 씨어터에서 특별 행사를 열고 아이폰11/프로/프로 맥스를 10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전작인 아이폰 XR, XS, XS 맥스에 대응하는 제품이다. 애플은 제품 발표회에서 아이폰11 시리즈를 통해 소재 가공 기술을 과시했다.

아이폰11 프로 소개 영상에는 초반부터 낙하 및 충격 테스트 장면이 등장한다. 댄 리치오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부문 수석 엔지니어는 새로운 아이폰11 시리즈에 “앞면과 뒷면 모두 스마트폰 사상 가장 단단한 글래스를 사용했다”고 말했다.

필립 실러 애플 마케팅 부사장은 발표에서 아이폰X/XS에 채택됐던 ‘광학 PVD 코팅(optical PVD coating)’ 등의 기술이 이번 제품의 내구성 강화에 도움을 줬다고 언급했다. PVD는 진공 상태에서 타깃이라 불리는 재료에 물리력을 가해 대상 표면에 박막 재료를 고르게 증착하는 공정이다. 아이폰11 프로, 프로 맥스에 한해 글래스에 표면 질감을 살리는 무광 코팅도 사용됐다.

아이폰11 시리즈 본체에는 알루미늄(아이폰11)과 스테인리스(아이폰11 프로/프로 맥스)가 사용됐다. 전후면 글래스의 정확한 세부사항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애플은 아이폰XS, XS 맥스, XR부터 코닝 ‘고릴라 글래스 6’을 채택했다. 애플은 아이폰8 시리즈에 무선충전 기능을 추가하면서 후면 소재를 알루미늄에서 전도성 글래스로 교체했다. 내구성 문제를 겪었다.

애플은 아이폰11 시리즈 후면에 별도의 글래스를 덧붙이지 않고 유리 한 장을 통으로 깎아 굴곡을 표현했다는 사실 또한 강조했다. 아이폰11 시리즈의 후면 글래스는 굴곡지게 가공되어 카메라 모듈을 감싸는 형태다. 새로 도입된 트리플 카메라(아이폰11은 듀얼 카메라) 모듈의 돌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