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대형 디스플레이 포기해선 안돼... 기술만이 살 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대형 디스플레이 포기해선 안돼... 기술만이 살 길”
  • 이수환 기자
  • 승인 2019.08.2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디스플레이 찾은 자리서 강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 가운데)이 26일 충남 아산에 위치한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 가운데)이 26일 충남 아산에 위치한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달 들어 네 번째 현장 경영을 이어갔다. 26일 충남 아산의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을 찾아 “지금 액정표시장치(LCD) 사업이 어렵다고 해서 대형 디스플레이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며 “기술만이 살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일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어렵더라도 미래를 위해 지금 씨앗을 심어야 한다”며 끊임 없이 위기를 언급하면서 ‘미래’를 대비해야 한다고 일관된 메시지를 던졌다.

이날 이 부회장은 삼성디스플레이를 방문해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점검하고 미래 신기술 전략, 제품 개발·생산 로드랩 등을 논의했다. 김기남 삼성전자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 부회장과 삼성디스플레이의 이동훈 사장, 김성철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장(부사장), 남효학 대형디스플레이사업부장(부사장), 곽진오 디스플레이연구소장(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위기 속에 기회가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투자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위기와 기회는 끊임없이 반복된다”며 “지금 LCD 사업이 어렵다고 해서 대형 디스플레이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중국의 대형 LCD 패널 공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차별화된 기술로 과감한 투자가 필요하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삼성디스플레이는 퀀텀닷(QD) 기반의 TV용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개발을 진행 중이다. 이 부회장의 언급대로라면 ‘C프로젝트’로 명명된 TV용 대형 OLED 투자가 가시권에 들어왔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LCD로 승부를 보기 어려운 상황에서 QD OLED와 같은 선도 기술이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8월 9일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반도체 평택2사업장을 찾아 경영진과 반도체 사업 전략을 논의하고 신규라인 건설 현장을 점검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8월 9일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반도체 평택2사업장을 찾아 경영진과 반도체 사업 전략을 논의하고 신규라인 건설 현장을 점검했다.

충남 아산1캠퍼스 L8공장 액정표시장치(LCD) 라인 일부를 대형 OLED 생산라인으로 전환하는 건은 올해 3분기내 착수가 유력하다. 소형 디스플레이에선 폴더블에 기대를 걸고 있다. 올해 나오는 제품보다는 설계와 재료를 바꾼 내년에 승부를 볼 것으로 보인다. 현재 양산되고 있는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투명 폴리이미드(CPI)를 사용하지만, 내년에는 강화유리(UTG:Ultra Thin Glass)가 채택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6일 삼성전자 온양/천안사업장을 시작으로 평택사업장(9일), 광주사업장(20일)을 찾다. 오늘 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방문해 전자계열사 점검과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현장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