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인도 스마트폰 시장 샤오미 맹추격…1위 탈환 '초읽기'
삼성전자, 인도 스마트폰 시장 샤오미 맹추격…1위 탈환 '초읽기'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7.26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샤오미-삼성 격차, 5.6%p→2.4%p
인도 스마트폰 시장 3.2% 성장
삼성전자 갤럭시M 스마트폰
삼성전자 갤럭시M 스마트폰

삼성전자가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 샤오미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지난해 2분기 두 업체 시장 점유율 격차는 5.6%p였다. 올해 2분기에는 2.4p까지 줄었다. 2017년까지 이 시장 1위는 삼성전자였지만 2018년 순위가 뒤집혔다. 하반기에는 빼앗겼던 1위 자리를 되찾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26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지난 2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에서 샤오미가 1위, 삼성전자가 2위라고 발표했다. 샤오미는 1020만대(28.7%), 삼성전자는 940만대(26.3%)를 각각 출하했다.

우디 오 SA 이사는 "삼성전자는 갤럭시 라인업 재정비와 인도 특화 전략으로 회복세를 보였다"며 "갤럭시A와 갤럭시M 시리즈가 온라인 시장점유율 확보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샤오미는 폭넓은 소매망으로 인도 내 스마트폰 판매 1위를 지키고 있지만 삼성전자와 격차가 줄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가 제품군 정비와 현지화에 나선 것이 적중했고 상승세를 이어간다면 하반기 1위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3위는 390만대(11.0%)로 비보가 차지했다. 이어 오포가 290만대(8.1%)로 4위, 리얼미가 280만대(7.9%)로 5위에 올랐다. 나지브 나이르 SA 애널리스트는 "오포는 중저가대 브랜드와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 리얼미는 저렴한 가격으로 급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1~5위 업체 중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업체는 중국 기업이다.

2분기 인도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한 3560만대다. 닐 모스턴 SA 이사는 "전자상거래 업체의 할인제도가 스마트폰 성장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엔 샤오미가 4100만대, 삼성전자가 3130만대 출하했다. 지난 1분기엔 샤오미가 960만대, 삼성전자가 720만대 판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