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M차이나, 청두시 톈푸신구에 1.6조원 투자...서부연구단지·혁신생태계 조성
ARM차이나, 청두시 톈푸신구에 1.6조원 투자...서부연구단지·혁신생태계 조성
  • 이종준 기자
  • 승인 2018.11.19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촨성 청두, OLED·낸드플래시 생산공장에 이어 반도체 설계까지

ARM차이나(china)가 중국 쓰촨성(四川) 청두시(成都) 톈푸신구(天府新区)에 우리돈 1조6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9만8000㎡부지에 서부연구단지(研究院)와 서부혁신(创新)생태계를 조성한다. 쓰촨성의 위치는 중국 전체에서 서쪽에 자리한다. 투자시점과 투자집행법인 등 세부계획은 공개되지 않았다.

지난 13일 ARM차이나와 톈푸신구(天府新区)의 투자협력약정( 投资合作协议) 서명식
지난 13일 ARM차이나와 톈푸신구(天府新区)의 투자협력약정( 投资合作协议) 서명식

ARM차이나가 지난 13일 톈푸신구와 투자협력약정(投资合作协议, Investment cooperation agreement)에 서명했다고 중국 관영매체 인민망(人民网), 신화망(新华网) 등이 보도했다. 투자집행 후 IoT본부, 교육본부 등이 들어서고 반도체 설계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 알려졌을뿐 100억위안(1조6000억원)이 넘을 거라는 이번 투자금액의 세부용처는 공개되지 않았다.

ARM차이나는 올해 6월 지분 양도이후부터 ARM본사의 자회사가 아니다. ARM의 소유주인 일본 투자그룹 소프트뱅크는 당시 관련 소식을 발표하며 "ARM차이나는 영국기반 반도체 설계업체 ARM의 연결재무재표에서 빠진다"면서 "자회사가 아닌 관계사(an associate)가 될 것"이라고 했다.

소프트뱅크는 ARM차이나의 지분 51%를 7억7500만달러(약 8700억원)에 중국계 자본에 팔았다. 중국 국가기업신용정보공시에 따르면, ARM차이나(安谋科技(中国)有限公司, 안모커지중국유한공사)의 자본금은 6610만달러다. 소프트뱅크는 우리돈 370억원에 해당하는 자본금의 51%(3371만달러)를 8700억원에 팔아 8330억원 가량의 차익을 남긴셈이다.

ARM차이나의 주주는 △ARM Limited △ARM Ecosystem Holdings (Hong Kong) Limited △TL1016 Technology Limited △Amber Leading (Hong Kong) Limited △宁波梅山保税港区安谋投资管理合伙企业 (안모투자관리) △宁波梅山保税港区安创成长股权投资合伙企业(안촹성장지분투자) 등 6곳이다. 국가기업신용정보공시에는 지분비율이 비공개처리됐다.

중국 기업분석업체 치차차(企查查)에 따르면 앞선 영문 회사명 4곳은 홍콩법인이며 중문 2곳이 중국 현지법인이다. ARM Limited(47.32%)와 ARM Ecosystem Holdings (Hong Kong) Limited(1.69%)의 지분을 합하면 49%다. 이 두곳이 소프트뱅크가 소유한 ARM본사측 지분으로 추정된다. 소프트뱅크는 지분양도 발표 당시 상대방의 요청이라며 양도대상을 밝히지 않았다.

인민망은 ARM차이나의 투자소식을 전하며 "핵심기술이 사람의 제약을 받는 곤란한 상황을 바꾸고자 관련 정부기관의 지지를 받으며 ARM의 '중국화'가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ARM차이나는 중국에서 열린 세계인터넷컨퍼런스(世界互联网大会)에서 지난 7일 AI플랫폼 주역(周易)을 발표한 바있다. 주역은 중국을 대표하는 고전이다.

ARM차이나의 소재지는 선전시(深圳)이므로 쓰촨성에 건물을 지으려면 새로 현지법인을 만들어야하는데 관련 내용이 보도되지 않았다. 현재 국가기업신용정보공시에 ARM의 음역인 안모(安谋)로 검색되는 법인은 5곳이고 이 중에서 청두안모커지유한공사(成都安谋科技有限公司)의 소재지가 톈푸신구다.

중국 국무원에서 비준하는 국가급 신구(新区, new area) 19곳 중 하나인 톈푸신구에 등기된 점과 등기시점이 올해 7월로 최근인 점 등을 고려하면 청두안모가 ARM(安谋, 안모)의 상호를 도용한 가짜업체일 가능성은 낮아보인다. 그러나 청두안모가 개인 2명의 주주로 자본금 3000만위안(48억원)인 점 등에 미루어 새로 법인을 설립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쓰촨성 청두시는 기존 OLED 디스플레이와 낸드플래시 메모리 생산시설에 이어 이번 ARM차이나의 투자로 반도체 설계 생태계를 갖추게 된다. BOE가 6세대 플렉시블 OLED 패널을 생산하고 있으며 즈광그룹(紫光, Tsinghua unigroup, 칭화유니그룹)은 지난달 300mm웨이퍼 낸드플래시 메모리 생산공장을 착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