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범 LGD 부회장, "OLED가 5G시대 최적의 디스플레이"
한상범 LGD 부회장, "OLED가 5G시대 최적의 디스플레이"
  • 이종준 기자
  • 승인 2019.05.10 0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UHD(4K·8K) 산업 월드 컨퍼런스'에서 기조연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CEO)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CEO)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CEO)은 9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에서 열린 '2019 UHD(4K·8K) 산업 월드 컨퍼런스(2019世界超高清视频产业发展大会)' 기조 연설에서 "OLED가 5G시대에 최적의 디바이스 창(窓)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9 UHD(4K·8K) 산업 월드 컨퍼런스'는 중국 공업정보화부, 국가라디오텔레비전국(国家广播电视总局), 광저우시정부, 차이나미디어그룹이 주최했다. 지난해 열렸던 '중국 UHD(4K) 산업 발전대회(中国超高清视频(4K)产业发展大会)'의 후신이다. 규모가 커지며 이름이 바뀌었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우리나라 CEO로서는 처음 기조연설자로 초대 됐다"며 "중국에서의 OLED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달 '중국IT엑스포(CITE)2019'에 참가해 OLED 제품을 선보였다. CITE2019는 공업정보화부와 선전시정부 주도로 열렸던 전시행사다. 당시 고규영 TV사업부 글로벌프로모션담당(상무)은 공업정보화부 산하 언론매체인 '중국전자보'와 인터뷰를 했다. LG디스플레이는 광저우시의 대형 OLED 생산라인의 양산 일정을 올해 하반기에서 상반기로 앞당겼다.

한 부회장은 '5G와 고화질 콘텐츠 시대의 디스플레이 역할과 도전'을 주제로 "5G 시대에 적합한 디스플레이는 OLED"라며 "고화질은 기본이며 다양한 센서·기능이 융복합 될 수 있는 기술적 기반을 갖춘 시청각 디바이스로서 토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고 했다. 

이날 기조연설에는 커루이원 차이나텔레콤 회장, 리둥셩 TCL 회장, 다이정우 샤프 회장 등 최고경영자를 비롯해 차이나미디어그룹, BOE, 미국 돌비(Dolby)연구소, 일본 소니 관계자가 연설자로 나섰다. 각 기조연설 시간은 10여분이었다. 7개 하위 세션 토론도 진행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8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