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빈센트 반 고흐' OLED 특별전시관 운영
LG디스플레이 '빈센트 반 고흐' OLED 특별전시관 운영
  • 이종준 기자
  • 승인 2019.04.21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우정아트센터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전시회에서

LG디스플레이는 서울 중구 우정아트센터에서 지난19일 열린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전시회에서 디지털 갤러리 특별전시관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전시'는 8월 25일까지 계속된다.
 
'러빙 고흐(Loving Gogh)'라는 이름의 디지털 갤러리는 '1890년에 사망한 고흐가 130년을 넘어 2019년 당신을 만난다'라는 주제로 고흐 작품 중 하나인 '푸른색 방'을 현대적 컨셉으로 재해석해 꾸며졌다. LG디스플레이는 원작의 창문이 있던 자리에 77인치 LG OLED TV를 넣어 고흐의 여러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LG디스플레이는 "OLED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화소를 하나하나 컨트롤할 수 있어 한층 더 세밀하고 정밀한 표현이 가능하다"며  "깊은 블랙을 비롯한 풍부한 색감을 구현해, 넓은 시야각을 제공함으로써 관람객들이 정면, 측면 어느 각도에서도 색상의 변질 없이 원작의 감동을 느낄 수 있다"고 했다.
 
또 "이번에 설치된 제품은 종이처럼 얇은 월페이퍼 디자인으로 그림을 벽에 붙인 듯한 느낌을 주며,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돼 있어 원본 영상을 분석해 최적의 화질을 구현함으로써 마치 실제 그림을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고도 했다.
 
디지털 갤러리에 설치된 OLED TV에는 '꽃이 핀 과수원', '자화상' 등 고흐의 대표 작품 30여점이 번갈아 상영된다.
 
암스테르담 반 고흐 미술관의 총괄 책임자 애드리안 돈스젤만(Adriaan Dönszelmann) 매니징 디렉터(Managing Director)는 "인상파 화가였던 고흐의 작품은 거친 붓터치와 원색을 활용한 다양한 색감이 특징이다. OLED의 생생한 컬러를 통해 원작의 섬세한 표현력과 강력한 색채가 잘 전달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더 많은 사람들이 반 고흐와 그의 작품을 쉽고 친근하게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산업과 콜라보를 통해 새로운 방식으로 다가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 전략 프로모션 디비젼(Division) 고규영 상무는, "작품이 표현하려고 하는 색상이나 느낌을 있는 그대로 표현할 수 있는 OLED TV는 예술과 과학의 융합 트랜드에 걸맞은 디스플레이"라며, "일반적인 TV의 기능을 넘어 인류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해주는 라이프 디스플레이(Life Display)로서 OLED가 갖고 있는 프리미엄 가치를 지속적으로 알릴 수 있는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