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트론, 퀄컴 솔루션 탑재한 '5G 모듈 사업' 가속화
파트론, 퀄컴 솔루션 탑재한 '5G 모듈 사업' 가속화
  • 이나리 기자
  • 승인 2021.04.05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A/M.2 모듈, 5G CPE, 핫스팟, 라우터 단말기 공급

파트론은 퀄컴 솔루션을 탑재한 5G 통신 모듈 및 단말 제품 사업을 확대한다고 5일 밝혔다. 

파트론은 퀄컴의 스냅드래곤 X55, X62, X65 등의 5G 모뎀-RF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다. 스냅드래곤 X55를 탑재한 LGA/M.2 모듈, 5G 고객댁내장치(CPE), 핫스팟, 라우터 단말기는 현재 개발이 완료돼 양산을 앞두고 있다. 

국내에서는 2020년부터 스냅드래곤 X55를 적용해 6㎓ 이하 대역과 밀리미터파를 지원하는 통신 모듈과 단말을 개발했다. LG유플러스와 함께 5G 실증망 검증을 완료한 상태다. 현재 금오공대에 CPE를 설치해 5G 통신망을 운용하고 있다. 또한, 5G 밀리미터파 핫스팟도 개발 완료해 올해 말 LG유플러스에 공급할 예정이다. 

더불어 정부가 추진하는 5G 인프라 확대에 참여한다. 정부망 실증사업을 위해 설치된 밀리미터파 중계기와 파트론의 밀리미터파 제품들을 활용해 5G 실증망 기술 검증을 진행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미국의 유무선 라우터 및 모뎀 전문 회사와 협력을 추진한다. 미국 사업자를 대상으로 제품을 공급하면서 중남미와 중동 시장에 진입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나가고 있다. 파트론 측은 "올해 하반기부터 제품을 양산해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스냅드래곤 X65와 X62는 5G 단독모드(SA)를 비롯해 6㎓ 이하 대역과 밀리미터파 대역을 모두 지원한다. X65는 3GPP 릴리즈16 규격에 맞는 최초의 모뎀-RF 시스템이다. 

김종구 파트론 대표이사는 "퀄컴의 상용화 칩셋을 탑재한 제품 개발을 이미 시작했다"며 "5G 모듈 및 단말 사업을 국내외 시장에서 지속해서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권오형 퀄컴코리아 사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파트론이 국내외에서 사업을 확장해 5G 밀리미터파 생태계 활성화를 가속화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15 (아승빌딩) 4F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