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건설 업계, AR과 VR을 활용한 경관의 재구성
[기고] 건설 업계, AR과 VR을 활용한 경관의 재구성
  • 디일렉
  • 승인 2021.03.31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자료: 셔터스톡

글 : 포니마 압뜨 마우저일렉트로닉스 엔지니어 

지난 몇 년 동안 건설업계는 엄청난 호황을 누렸다. 하지만 요즘에는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을 비롯한 첨단 기술이 각광을 받고 있다. 반면 건설업계는 디지털 기술의 채택에 있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18년 실시된 CMAA: 여전히 뒤처진 건설업계의 기술 채택(Construction's Still Lagging in Tech Adoption) 이라는 제목의 연구기사에 따르면, 설문 조사에 참여한 건설 및 공학 전문가 절반 이상이 본인들의 소속 조직에는 디지털 비즈니스에 대한 명확한 비전이 없다고 응답했다. 다른 한편으로 건설 및 제조업 등의 산업은 숙련된 노동력 부족에 직면해 있다. 2019 USG + 미국 상공회의소 건설신뢰지수(CCI) 에서 실시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94%는 건설 인력을 구하는 것이 어렵거나(54%), 적당히 어렵다고(40%) 답했다.

여러 가지 복합적인 요인이 문제였을 수 있지만, 다행히 건설업계는 제조업과 마찬가지로 첨단 기술 채택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다. 팬데믹이 어쩌면 다시 불을 붙였을 수도 있다. 시장조사업체 마켓리서치퓨처 보고서는 2023년까지 건설산업 기술의 시장 규모가 27억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AR과 VR은 클라우드 기반 빌딩 정보 모델링(BIM), 인공지능(AI), 머신러닝(ML) 등 다른 기술과 연계해 건설 프로젝트의 설계 및 실행 방식을 혁신하는 기술이다. AR과 VR이 건설 및 제조 산업에 있어서 제공하는 이점은 다음과 같다.

빨라지는 프로젝트 진행 속도

건설업계의 경우 기존에는 2D 청사진으로 작업을 해왔지만, BIM은 3D로 청사진을 제공한다. BIM은 3D 형식의 청사진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서로 다른 설계 요소 간에 관계를 유지하므로 하나가 변경되면 다른 요소가 자동으로 다시 계산된다.

또한 최신 버전의 BIM에서는 클라우드 공유를 쉽게 할 수 있다. 이런 이유로 승인 및 결정권자를 비롯한 모든 관계자들이 해당 모델을 액세스하고 업데이트하며 상호 의존성을 이해할 수 있다. 건설 업계 전문가들은 AR을 사용해 상상으로 설계된 모델을 실제 모델에 중첩한다. AR을 사용하면 이상적인 시나리오를 현장에 오버레이 할 수 있다. 사용자는 누락된 부분을 쉽게 비교, 대조해 볼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엔지니어는 설계 프로세스가 훨씬 더 진행되기 전에 다양한 요소 간의 충돌이 발생하는 위치를 탐지하고, 충돌을 사전에 피하도록 만들 수 있다. 또한 BIM 모델은 VR 워크스루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렌즈 등의 장치로 내보내진다. 건설회사들은 더 이상 축소 모형과 같은 물리적 모델을 구축할 필요가 없어진 셈이다.

VR 헤드셋으로 클라이언트를 연결하기만 하면 작업 완료 전에 현장을 둘러볼 수 있다. AR과 VR은 전문가들이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특히 대규모 인프라 프로젝트가 점점 더 위축되고 자금이 부족해지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시점에서는 더욱 필수적인 기술이다.

직원 훈련

건설 현장이나 제조 공장은 다양하며 하루가 멀다 하고 바뀌기 마련이다. 위험 요소를 이해시키고 대처법을 숙지 시키는 것은 직원 훈련에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 한때 제조 및 건설 업계 직원들은 업무에 필요한 장비나 기술을 이해하기 위해 끝없이 훈련을 받았다. 최근에는 AR로 인해 훈련 방법이나 위험 감지 기능은 더 스마트해지고 있다.

모든 위험 시나리오를 모델링하는 대신, 직원들은 모바일 기기의 AR 앱 튜토리얼을 사용해 건설 현장을 살펴보며 위험 요소에 대한 훈련을 받을 수 있다. 직원들은 태블릿의 사진을 더 크게 확대하고 클릭해 따라야 할 적절한 안전 프로토콜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도 있다.

제조 공장 현장에서는 장비 옆에 비치된 모바일 장치에 AR 튜토리얼을 탑재해 직원들에게 적절한 운영 절차를 훈련시킬 수 있다. 현장에서의 실전 훈련은 직원들로 하여금 다양한 부품이 실제로 어떻게 작동하는지 멀리 떨어진 곳에서 훈련 받을 때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직원들은 또한 추가적인 정보가 필요하면 훈련 단계를 확인하고 디지털 버전의 매뉴얼에 액세스할 수도 있다.

전문가의 지원에 대한 액세스

건설업과 제조업 모두 숙련된 노동력이 부족하다. 임금 또한 만만치 않다. AR은 기업들로 하여금 값비싼 전문가들을 적절히 활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기계가 오작동하면 공장에서 근무하는 현장 근로자들은 태블릿의 화상 통화를 사용하여 원격으로 전문가와 의논하고 AR 앱을 활용해 문제가 발생하는 부분을 자세히 보여줄 수 있다. 이러한 방식으로 전문가와 현장 근로자는 원격으로 원활하게 의사소통하며 문제를 보다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 기업 입장에서는 값비싼 기계의 가동 중지나 전문가의 출장으로 인해 소비되는 시간과 노동력을 절약하게 되는 셈이다.

또한 AR 앱은 이동 중인 현장 서비스 기술자를 전문가와 연결시켜 고객 서비스를 보다 효율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결국 본 기술의 최종 목표는 비용을 낮게 유지한 채 시간을 단축하고 향상된 결과물을 생산하는 것이다.

결론

AR과 VR은 구식 시스템에 갇힌 건설업계나 제조업계 모두에 있어서 협업을 주도하며 현장에서의 정확성을 높여준다. 2D에서 3D로, 펜과 종이에서 전자 시스템으로의 전환은 이미 진행 중이다. 특히, 팬데믹 같이 예기치 못한 리스크가 발생하는 상황에서는 엄청난 변화 속에서도 민첩성을 유지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AR과 VR이 이러한 산업에서 더 큰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15 (아승빌딩) 4F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