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전기차에 LG‧SK‧CATL 배터리 탑재
현대 전기차에 LG‧SK‧CATL 배터리 탑재
  • 이수환 기자
  • 승인 2021.02.22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GMP 3차에 SK이노, CATL
LGES, 합작사 형태로 배터리 공급
E-GMP 전기차 플랫폼 이미지
E-GMP 전기차 플랫폼 이미지

현대자동차 전기차(EV) 플랫폼 'E-GMP' 3차 배터리 공급사로 SK이노베이션과 중국 CATL이 포함됐다. CATL은 3개 차종 가운데 2개 차종에 배터리를 공급할 것으로 보인다. 2차 배터리 공급사에도 선정된 CATL은 현대차와 한층 더 밀접한 관계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 SK이노베이션은 E-GMP 1차에 이어 3차에서도 일부 물량을 따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오는 2023년 이후 출시하는 E-GMP 3차 물량의 배터리 공급사로 SK이노베이션과 CATL을 각각 선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LG에너지솔루션은 E-GMP 3차에 포함됐지 않았으나, 인도네시아에 설립할 합작사를 통해 배터리를 공급받기로 했다. '아이오닉7' 전기차가 대상이다.

현대차가 CATL을 선택한 이유는 유럽과 함께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 생산법인(베이징현대)에서 이미 CATL을 비롯해 현지 배터리 업체를 오래전부터 사용해왔기 때문에 보조금 지원 혜택을 그대로 받을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CATL은 폭스바겐을 비롯해 BMW, 다임러, 아우디 등 주요 완성차 업체에 배터리 공급 계약을 연달아 따내며 수주잔고를 급격히 늘렸다. 가격 대비 성능을 내세워 국내 배터리 3사를 압박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예컨대 CATL이 불과 3년 만에 삼성SDI를 넘어서는 배터리 물량을 BWM로부터 따낸 비결도 완성차 업체가 요구하는 사양을 만족시키면서 가격이 저렴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9년 11월 CATL은 BMW와 73억유로(약 9조5100억원) 규모 계약에 성공했다. 당시 삼성SDI는 29억유로의 배터리 공급 계약을 맺었다. 당시 BMW는 3등급 이상의 배터리 사양을 요구했다. 삼성SDI는 1등급, CATL은 3등급을 만족시켰다.

업계에선 CATL이 완성차 업체에 제안한 배터리 가격이 1킬로와트시(kWh)당 100달러 이하로 본다. 시장조사업체 블룸버그NEF(BNEF)에 따르면 지난해 전기차용 배터리 평균 가격은 1kWh당 135달러였다. CATL의 선전 배경엔 상대적으로 부족한 기술력을 저가 수주와 완성차 업체 사양을 간신히 만족시키는 사양으로 만회하고 있던 셈이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CATL 배터리를 장착한 배터리는 중국 내수용으로 주로 쓰일 가능성이 높으나 3년 이후 기술력 발전도 고려해야 한다"며 "지난해 CATL 배터리가 탑재된 BMW iX3 전기차에서 잇따라 불이 나면서 시장의 의구심이 커진 상황"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15 (아승빌딩) 4F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