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호모터스 ‘BMW 코리아 갑질 행위’ 공정거래위원회 신고
신호모터스 ‘BMW 코리아 갑질 행위’ 공정거래위원회 신고
  • 한주엽 기자
  • 승인 2019.03.14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 전 공식딜러였던 신호모터스가 BMW 코리아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지난달 21일 신고했다. ‘갑질’을 했다는 것이 이유다.

신호모터스는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2012년 BMW 공식딜러로 선정돼 2018년 말까지 7년 동안 400억원을 투자했다”면서 “서울 영등포, 마포, 구로, 안양에 4개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운영하면서 1만4708대 판매하고 총 9027억원 매출을 기록했지만 결과는 21억원 손해만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손실 발생의 주요 원인은 BMW 코리아의 갑질 행위 때문”이라면서 “최근 BMW 차량 화재 사태로 수익성은 더욱 악화돼 결국 2018년 12월 31일 사업을 종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호모터스는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한 BMW 코리아의 대표적인 갑질 행위로는 딜러사가 원하지 않는 차량의 구매를 강제하고, 수입사가 일방적으로 판매목표를 통지하는 행위”라면서 “딜러사는 손해를 볼 수 밖에 없는 구조”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BMW 독일 본사 입장에서는 많이 팔수록 이익이기 때문에 딜러사에 우선 강매를 한다”면서 “딜러사는 재고 처리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출혈경쟁을 통해서라도 판매를 하는 악순환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화재사태 이후에도 BMW 코리아는 ‘차량 밀어내기’를 계속하고 있다는 것이 신호모터스의 설명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시작된 차량 판매쿼터제한 정책으로 사업을 종료한 현재에도 총 21대 차량 및 A/S 부품 재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BMW 코리아는 신호모터스가 공식딜러가 아니기 때문에 판매를 금지하며 중고차 업체를 통해 중고차 가격으로만 환매 하겠다는 통보를 해왔다”면서 “이로인한 손실만 12억원에 이른다”고 말했다.

신호모터스가 보유한 BMW 차량 재고
신호모터스가 보유한 BMW 차량 재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8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