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00억원 규모 상생협력펀드…올해부터 3차 협력사까지 확대
LG전자, 2000억원 규모 상생협력펀드…올해부터 3차 협력사까지 확대
  • 유태영 기자
  • 승인 2021.01.19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사 지원 한도는 1차 10억원, 2·3차 5억원

LG전자가 상생협력펀드 지원대상을 올해부터 3차 협력사로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상생협력펀드는 지난 2010년부터 기업은행, 산업은행 등과 함께 2000억원 규모로 운영해오고 있다. 협력사는 자금이 필요할 때 상생협력펀드를 활용해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상생협력펀드는 지난해까지 LG전자와 공정거래협약을 맺은 1·2차 협력사가 지원 대상이었다. 올해부턴 3차 협력사도 자금이 필요할 때 상생협력펀드를 사용해 대출받을 수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가 자금 대출을 신청할 경우 최우선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LG전자에 따르면 상생협력펀드를 사용할 수 있는 협력사는 지난해보다 20% 이상 늘어난 1000여 곳이다. 지원 한도는 1차 협력사가 10억원, 2·3차 협력사는 5억원이다. 협력사들이 밀접한 교류와 상호발전을 위해 결성한 '협력회' 회원사의 경우에는 최대 20억원까지 신청할 수 있다.

이외에 협력사를 돕기 위해 여러 가지를 지원책을 마련했다. 다음달 LG전자는 지난해보다 한 달 앞당겨 무이자 자금 400억원을 지원한다. 무이자 자금은 협력사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자동화 솔루션 구축과 노후설비 개선, 신기술 개발 등에 활용된다.

유동성을 조기에 확보할 수 있도록 상생결제시스템도 운영하고 있다. 1·2·3차 협력사가 납품대금 결제일에 대기업 신용을 바탕으로 조기에 현금을 지급받는 방식이다. LG전자에 따르면 1차 협력사가 상생결제시스템을 통해 2차 협력사에 결제한 금액은 지난해 기준 약 5300억 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15 (아승빌딩) 4F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