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LG전자, 냉난방 기술 뽐낸다
삼성전자-LG전자, 냉난방 기술 뽐낸다
  • 박정은 기자
  • 승인 2019.03.12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냉난방 기기 기술 경쟁에 나선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오는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HARFKO) 2019’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최근 미세먼지 등 환경 문제로 인해 실내 공기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공조 솔루션을 전면에 내세웠다. 이 행사는 2년에 한 번 열린다. 전 세계 280여개 업체가 참가한다.

삼성전자는 상업·교육시설 등에서 사계절 내내 미세먼지를 최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청정 솔루션을 소개하는 공간을 별도로 마련했다. 시스템에어컨 360·1웨이·4웨이 카세트는 PM1.0(입자의 크기가 지름 1㎛(1000분의 1㎜) 이하인 눈에 보이지 않을 만큼 미세한 먼지) 필터가 탑재된 공기청정 패널을 적용했다. 환기시스템으로 배기구와 흡입구가 구분된 양방향 환기 시스템으로 오염원이 재유입 되지 않아 환기 효과가 높은 전열교환기(ERV), 무풍 에어컨,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 등도 전시했다.

이기호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미세먼지와 같은 환경 변화와 사물인터넷(IoT) 기술의 대중화로 국내 공조 시장도 큰 전환점을 맞이하고 있다”며 “무풍으로 대표되는 차별화된 성능과 쾌적하고 효율적인 공조 솔루션을 제공해 시장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인공지능(AI) 스마트기류 실내기, 공간별 맞춤형 솔루션 등을 강조했다. 주거, 사무, 교육, 산업, 상업 등 8개의 공간에 맞춤형 솔루션을 제시했다. 특히 공기청정 기능을 강화한 상업 공간은 원형, 4방향 등 다양한 카세트의 천정형 실내기에 PM1.0 극초미세먼지, 냄새, 대장균까지 제거해주는 5단계 공기청정시스템을 탑재했다. 호텔, 사무실, 대형 사업장에는 에너지 데이터 수집, 분석할 수 있다.

이감규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 부사장은 “LG전자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종합 공조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8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