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옴 “산업·자동차 반도체로 수익성 확대”
로옴 “산업·자동차 반도체로 수익성 확대”
  • 이수환 기자
  • 승인 2019.03.08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까지 매출 비중 50%로 확대
산업용 소형 비접촉 전류 센서(BM1427MUV-LB)
산업용 소형 비접촉 전류 센서(BM1427MUV-LB)

일본 반도체 전문 업체 로옴이 국내 사업 전략에 변화를 줬다. 모바일, 가전 등 컨슈머 비중을 줄이고 산업, 자동차를 공략해 수익성을 확대한다.

카와세 야스노리 로옴세미컨덕터코리아 대표이사는 8일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모바일, 가전과 같이 가격 경쟁이 치열한 사업 비중을 줄일 것”이라며 “산업, 자동차 시장에 적용할 수 있는 신제품을 통해 수익성을 창출하는 방안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최근 몇 년 동안 로옴코리아는 국내 매출 확대가 지지부진했다. 3000억원 중반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모바일, 가전에 적용되는 전자제품용 반도체 가격 경쟁이 심화된 탓이다. 신동필 로옴코리아 상무는 “올해(2018년 4월~2019년 3월)도 지난해와 비슷한 매출(2017년 3334억원)이 예상된다”라며 “컨슈머를 대신해 산업, 자동차 매출 비중을 40%, 내년에는 50%까지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기차(EV), 하이브리드차(H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와 같은 친환경차가 늘어나면서 국내 자동차 매출도 높아지는 추세다. 핵심 고객사인 현대자동차 비중이 매출의 30%를 차지하고 있다. 배터리와 인버터에 쓰이는 게이트 드라이버IC가 잘 팔린다. 전력반도체, 개별 반도체 매출도 증가 추세다. 자회사인 라피스세미컨덕터의 국내 사업 전략도 조정했다. 마찬가지로 산업, 자동차 영업을 강화한다. 디스플레이구동드라이버IC(DDIC) 비중을 낮췄다.

이날 행사에서 발표한 산업용 소형 비접촉 전류 센서(BM1427MUV-LB)도 같은 맥락이다. 이 제품은 데이터센터 태양광 발전, 배터리 등의 전류 동작 상태를 살펴볼 수 있는 센서다. 기존 저항이나 자계 방식보다 앞선 기술로 평가받는다. 비정질(옥사이드) 자성 와이어를 사용해 전력 손실이 없다. 전류 측정 필요한 곳에 연결해 사용한다. 국내에서는 스마트팩토리나 태양광 등 고객에 대한 수요조사 단계에 있다.

산업용 소형 비접촉 전류 센서는 2월부터 샘플(개당 1만원) 출하가 시작됐다. 7월부터 월 10만개 양산이 시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13 (보타닉파크타워2) 615, 616호
  • 대표전화 : 02-2658-4707
  • 팩스 : 02-2659-47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환
  • 법인명 : 주식회사 디일렉
  • 대표자 : 한주엽
  • 제호 : 디일렉
  • 등록번호 : 서울, 아05435
  • 사업자등록번호 : 327-86-01136
  • 등록일 : 2018-10-15
  • 발행일 : 2018-10-15
  • 발행인 : 한주엽
  • 편집인 : 한주엽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werusr@thelec.kr
ND소프트